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특집
왕도의 면적과 인구로 본 백제초기 수도(首都)고대국가 궁성 10여만평, 도성은 수백만평 달해

고대국가 궁성 10여만평, 도성은 수백만평 달해

풍납·몽촌토성은 삼국시대 도성규모와 비교도 안돼

 

 

지금까지 백제초기 한성시대 500년 도읍지가 어디였던가 하는 문제에 대하여 오랫동안 논란이 되어 왔었던 것도 최소한의 면적과 인구의 기준이 없었기 때문이다.

또 백제초기 도읍지를 사학계등 많은 사람이 주장한 직산의 위례성이나 몽촌토성, 최근에는 풍납토성 등으로 지적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한나라의 규모와 국가 전체를 가늠한다는 것은 어려운 것으로 시대별로 영토의 확장과 축소 변화 등이 많으나, 비교적 대표성이 있는 한나라의 도읍지는 한 지역에서 오랫동안 정체성을 가졌고 국력을 상징하는 만큼 왕도에 대한 것은 많은 것을 알 수 있는 척도가 된다.

이러한 것을 알기 위해서는 문헌 기록과 지금까지 밝혀진 자료를 기준으로 최소한 기본적인 것을 도출 하고자 한다.

 

당시 백제 고구려 신라 삼국은 700년 가깝게 각축전을 전개하면서 대등한 세력권을 오랫동안 형성하였기에 힘의 균형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다.

한때는 백제 또는 고구려 신라 등으로 번갈아 가면서 전성기를 이루었으며, 힘의 바탕에서는 월등한 격차가 없어 왕도의 인구와 면적등 비교 연구가 가능한 것이며, 이러한 내용만으로도 어느 정도 예측에 접근이 가능하다.

또한 고대사회는 급속도로 문명이 발달하는 것도 아니고 도시운영에서도 일정 규모이상은 제약이 되었던 것으로 교통과 통신 물자 수급 통제력에서 한계가 있었기에 일정 규모 이상을 벗어 날수는 없는 것으로 한계성도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복합성을 감안한다면 대등한 힘을 가진 같은 시대의 도읍지는 큰 차이가 없는 예측이 가능한 규모라는 것이다.

 

한나라의 도읍지가 처음으로 조성되어 발달해 가는 규모는 논하기 어려우나 유적은 전성기에 만들었던 마지막 것이 많이 남아 있는 것을 알 수 있고, 이는 완성되었을 때의 도시구조의 잔재를 더 많이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함께 도읍지의 자연 지형적인 특성을 감안하면서 유적의 분포 면적 등 제반 자료를 수집하면 그 나라의 국력을 예상 할 수 있다.

우선 지금까지 보편적으로 알려진 삼국시대나 근접한 시기의 왕도에 대한 면적을 알아보면 다음과 같이 대략적인 규모를 유추해 볼 수 있다.

 

󰋫고대 국가, 궁성과 도읍지의 규모

▷고구려 : 국내성(압록강) 14만5000평, 환도산성(배후산성)둘레 8Km

▷고구려 : 안악궁(평양) 11만 4950평, 대성산성(배후산성)둘레 7.076Km

▷고구려 : 장안성(평양) 약 358만평 → 도성과 산성이 결합된 평산성

▷신라 : 경주 서라벌 약 500만평~750만평 → 평산성

▷백제 : 공주 웅진성 약 300만평 → 평산성

▷백제 : 부여 사비성 약 500만평 → 평지성

▷발해 : 상경 요천부 489만평 → 평지성

▷고려 : 개경 943만평 → 평산성

▷중국 : 장안성(전한시대) 1000만평, 낙양성(후한시대) 300만평

▷일본 : 후지와라경(AD694) 241만평(16년 재위기간), 헤이안경(AD710-AD784)965만평(75년 재위기간)

* 자료 중앙대 도시공학 강찬석

 

위 나라들의 도성면적은 삼국시대나 근접한 시기의 도읍지에 대한 면적이며, 이러한 자료에서 알 수 있는 것은 우리나라 고대국가 도읍지의 면적도 수백만평에서 1천만평 이내로 나타나며, 중국에서 큰 면적의 도읍지는 수당시대의 낙양성으로서 1500~2540만평으로서 방대한 면적이었다.

상기 이외의 중국 고대국가의 도읍지 면적도 비슷한 것으로 수백 만평에서 1천만평 정도의 규모로 측정되고 있는 것이며 또한 뒤늦게 일본이라는 나라를 세운 고대국가의 면적까지도 수백만평에 해당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위에서 한성 백제시대의 왕성에 대한 규모를 예측하는데 비교해 볼 수 있는 왕성으로는 보다 가까운 시대에 같은 문화권에서 분리되고 오랫동안 각축전을 전개하면서 힘겨루기를 하였던 왕도로서는 고구려의 장수왕 15년(427)에 평양으로 천도한 안학궁과 대성산성이다.

 

안학궁의 궁성의 면적이 11만4950평이며, 배후산성은 동서가 2.3Km 남북이 1.7Km로서 총 둘레 7.076Km이며 안학궁은 왕이 평상시 거주하는 도성이며 대성산성은 항전에 유리한 배후산성이다.

또한 앞선 시기의 압록강변의 국내성과 환도산성도 같은 도시 구조로서 주변에 백성들이 살고 있는 평지 도성 전체를 포함한 것은 아닌 것이다.

백제가 한강권을 빼앗기고 축소되어 갑자기 천도한 공주는 왕과 백성이 사는 도성 전체의 면적이 약 300만평 정도로 작은 것이며 , 부여는 약 500만평에 달하는 규모이다.

 

지금까지 공주나 부여에서는 왕궁에 대한 유적이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도성 전체의 대략적인 것을 산출한 규모이다.

위의 자료에서 삼국시대 궁성의 규모는 10여만평 내외에 속하며 배후산성의 둘레는 7~8Km이며 백성들이 거주하는 도성의 규모는 300만평에서 최소한 500만평 내외 정도임을 알 수 있다.

신라의 천년 도읍지는 삼국을 통일했을 때의 팽창된 것으로 삼국시대의 규모는 작았을 것으로 예상 할 수 있다.

고려의 궁성은 약 7만 5600평이며 조선시대의 경복궁도 약11만평이다.

대부분 왕궁지의 면적만 해도 십여 만평 내외에 해당하는 규모로서 막강한 힘을 가진 국가임을 알 수 있고, 고대국가의 발전 속도는 몇 백년 사이에 갑자기 팽창하거나 축소되는 규모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위와 같이 규모와 자금까지 백제 한성시대의 도읍지로 거론 되어온 위치와 비교해 보면 예측이 가능한 유적인가를 알 수 있다.

얼마 전까지 많은 사람들이 주장해온 몽촌토성은 6만640평이며 풍납토성은 22만6천평으로 수백만평에 달하는 삼국시대의 도성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작은 규모라는 것이다.

 

또한 왕성이라면 구조가 단순하지 않으며 제정일치 사회는 종교시설과 보다 완벽한 보호 방어시설로 겹겹이 둘러쌓여 있어야 하며 배후산성도 있어야 만이 그 당시의 도읍지로 볼 수 있다.

현재 하남시에서 나타나는 백제 초·중기의도읍지 규모는 정확하게 측정은 하지 않았으나 하남위례성으로 입증되고 있는 교산동 일대의 성은 약 400만평 내외로 측정하는 것이며 내부에 있는 궁성은 약 10만평 내외로 보는 것이다.

한성 전체의 도성 규모는 약 1천만평 이상이며 유사시의 배후성인 남한산성은 원성의 둘레가 7,545m로서 그 당시 고구려 왕도의 배후산성인 환도산성이나 평양시기의 대성산성과 규모가 비슷하다는 점이다.

 

남한산성은 조선시대에서도 사용하였던 만큼 백제시대의 규모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으나 성내부를 적들이 굽어 볼 수 없도록 하는 축성의 기본이기에 지형상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추정하는 것이다.

고구려는 압록강변 집안에 있을 때 북중국 일대를 차지한 것으로 제일 강성했으며, 백제는 한성지역에 있을 때 중국이나 일본으로 진출하였던 거대한 힘을 가졌던 국가임을 알 수 있고 현재 나타나는 규모 역시 삼국 중에 제일 큰 규모의 도읍지가 발견 입증되고 있다.

백제가 삼국 중에 제일 강성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남쪽에는 신라, 북쪽에는 고구려 그 사이에서 협공을 받아가면서 2대1의 힘의 논리에서 수 백년 동안 지탱하였다면 강하지 않으면 살아남 을 수 없었다.

지금까지 우리는 축소된 선입견으로 백제의 도읍지를 너무 작게 보았던 것이다.

 

󰋫고대국가의 도성 인구

지금까지 삼국시대의 도읍지 규모에 대하여 알아 본 결과 도성전체의 규모는 대부분 300만~1000만평이며 궁성의 면적은 약 10만평 내외로서 대략적인 규모를 알 수 있고, 유사시에 항전 할 수 있는 배후성은 둘레가 약 7~8Km로서 그 당시의 공통성을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규모를 가진 삼국시대의 도성 인구는 어느 정도였을까?

정확히는 알 수는 없지만 어느 정도 추정이 가능하다면 그 당시의 국력과 지금까지 밝히지 못하였던 여러 가지를 추정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이에대한 것을 연구한 한권의 저서를 인용하면 “고려시대 개경 연구”(박용운 저 1996 일지사)로서 문헌 기록과 보편성을 인용하여 도출한 것으로 참고가 되며 다음과 같은 인구수를 추정한 것으로 1호를 5명으로 계산해 보면 다음과 같다.

 

<국가 전체의 인구를 추정한 수치>

▷5세기 후반~6세기 전반

- 고구려 105만호X5=525만평

- 백제 76만호X5=380만명

- 신라 76만호X5=380만명

▷조선초기(14세기 전반) 전국인구 400만~500만

 

<도읍지에 대한 인구>

▷통일신라시대 경주의 인구 85만명

▷고려 고종 19년(1232)몽고 침입시 개경 도읍지 10만호X5=50만명

위의 내용이 명확하지는 않지만 많은 자료와 합리적인 판단에서 예상 도출한 내용이라는 것을 전제하면서 대략적인 것을 산출한 예상수치이다.

 

위의 내용과 삼국사기에 나타나는 전쟁 기록을 살펴보면 고구려나 백제에서 정규 병력 3만명을 동원하여 전투하는 것과 백제 멸망 당시 당나라 13만과 신라 5만 군대와 싸우는 백제의 백성들 또한 고구려는 수나라의 1백13만 대병력과 싸우는 기록(612년)에서도 왜소한 인구로 볼 수 없으며, 특히 삼국시대는 북중국 일대가 고구려 영토이기에 삼국의 인구가 많았던 것이며 국가 전체의 인구에서 10%만 도읍지에서 살았다 해도 고구려는 52만 5천명이며, 백제는 38만명이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삼국시대의 도읍지 면적이 300만평에서 1000만평 사이로서 수십만 인구가 살았다는 것과 부합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삼국시대 도읍지의 규모 비교와 도성인구 가능치를 예상했었다면 몇 만평이나 이십만평 밖에 되지 않는 몽촌토성이나 풍납토성을 지금까지 지적 할 수 없으며 특히 풍납토성은 아파트와 현대식 가옥이 빈틈없이 살고 있는 지금의 인구가 모두 4만3천명으로서 이렇게 작은 규모를 백제의 도읍지라고 하는 잘못은 기본적인 연구가 없었던 것이다.

위와 같이 삼국의 도성 면적과 인구 등을 유적이나 문헌 기록에 나타나는 것을 비교해본 결과 삼국의 힘은 강대한 것으로 중국의 거대한 국가와 싸워서 영토 확장과 견제를 해온 고구려이며 이러한 고구려를 백제는 여러번 침공하여 왕을 죽였으나 한 동안 크게 보복을 하지 못한 것을 보면 백제는 막강한 힘을 가진 고대 국가임을 알 수 있다. 한상준(광주신문 대표)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