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노인/복지
‘한 통의 손편지로 더 훈훈하고 행복해진 경안동’

광주시 경안동행정복지센터에 마음을 담은 손 편지가 도착,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11일 경안동에 따르면 서툰 손 글씨로 꾹꾹 눌러 쓴 편지 한 통이 도착했다.

이 편지를 보낸 사람은 최근 경안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카네이션 화분과 손 편지를 받은 어르신 중 한 분이었다.

경안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가족관계 단절 등 홀로 거주하는 홀몸어르신 30명에게 카네이션 화분과 위원들의 마음을 담은 손 편지를 전달했다.

편지를 보낸 어르신은 가정문제 등으로 심리·경제적으로 남모르는 어려움을 겪고 있었으며 카네이션 화분과 손 편지를 받고 나서야 어버이날이었음을 알게 됐다며 편지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윤희 공동위원장은 “소소하게 준비한 카네이션 화분이 어르신들을 행복하게 해드린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복지사업을 통해 모두가 행복한 경안동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