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역사/탐방
우리들의 삶 우리들의 터,목현리편나무 고개 사찰 흔적도 많아,명칭다양 “모개비”로도 불러

두루봉의 난세가 난폭하게 뻗어 험준한 산악지대를 형성하고 있는 목현리(木峴里).

이름에서 묻어나는 산마을의 정취가 정겹다. 나무목(木)과 고개현(峴)이 어우러져 붙여진 목현리(木峴里)는 한때 감나무가 많아 ‘감동이’라고도 불리어졌으며, 나무가 많다고 하여 ‘목감리’라고 불리기도 했다.

목감리는 다시 모감이, 모가미로 불려오다가 현재는 모개미로 통칭되고 있다.

목현리는 서북으로 두 개의 고개를 끼고 있다.

옛 사람들의 ‘서울가는 길’이었던 이배재와 남한산성에 이르는 새우재가 그 것이다.

이배(二拜)재는 목현리에서 현 성남시 상대원동으로 이어지는 고개로 조선조 중기의 학자 퇴계 이황이 벼슬에서 물러나 낙향하던 중에 이곳에 이르러 한양이 보이지 않자 임금이 계신 항양 쪽을 향해서 두 번 절을 올렸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또 새우재는 새오개(烏峴)라고도 부르는데, 제청말에서 용생골과 목현리로 가는 길이 새의 양 날개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다고도 하고, 길모양이 새우등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다고도 한다.

목현리는 나무가 좋아 옛 부터 숯을 굽는터로 잘 알려져 있다.

현재도 동안골과 안터골에는 그 형태가 남아있다.

또 용생골(혹은 용샘골)은 옛날 용(龍)이 살았다고 하기도 하고, 동안리에 있는 샘에서 용이 승천했다는 전설이 서려 있다.

영의정 서(徐)대감산수 이장(移葬)과 관련된 설화도 이 마을에 내려오는 좋은 얘기 거리이다.

조선시대 한 승려가 초월읍 대쌍령리에 이르러 한양 쪽을 바라보니 목현리 산기슭에서 산수가 좋은데도 불구 이장을 하고 있더라는 것이다.

이에 허겁지겁 달려와 이장(移葬)을 막으려고 하니 그 승려를 대추나무에 매달아 놓고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런데 이장을 하기위해 관을 여니 뽀오얀 연꽃안개가 피어오르더라는 것이다.

이에 후손들이 이장작업을 멈추고 다시 매립했다는 것이다.

목현리에는 유난히 절터가 많은데, 이것들이 모두 대사찰의 흔적이 아닌가 여겨진다.

개나리가 많고 절터로 추정되는 계단이 곳곳에 산재해 있는 개나리골.

그 반대편에는 부처의 형상을 띠고 있다는 바위군(群)과 함께 부처의 형상을 새긴 바위가 하나 있다.

아마도 개나리골에 대사찰이, 그리고 그 반대편 바위 끝에 암자가 자리에 있었던 듯하다.

지금은 암자가 있던 자리에 천은사(天恩寺)라는 또 다른 암자가 들어서 있을 뿐이다.

봉배산 줄기를 타고 내려오던 산세가 바위군을 만나 멈춘 끝 점, 그 곳에 새겨진 부처상은 심하게 마모돼 그 형상을 뚜렷이 확인할 수 없는 실정이다.

그러나 아침햇살을 받아 환하게 빛나는 부처의 미소는 이 땅에 평온과 자취를 안겨주고 있다.  

한상준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