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광일중,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함께하는 통합교육활동 진행다양한 활동을 경험하고 체험해보는 의미있는 통합교육 시간

특수교육대상학생과 비장애학생이 함께하는 통합의 의미 확장

광일중학교(교장 김윤태)는 작년에 이어 올해 제2회 통합교육 활동‘이우함성(이번엔 우리가 함께 성장할게)’을 진행하였다. 7월 2일을 시작으로 4일간에 걸쳐 진행된 이 활동은 특수학급 교실에서 비장애학생들과 특수교육대상학생이 주체가 되어 계획하고 준비한 활동을 경험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통합교육활동이다.

<이우함성>이란 ‘이번엔 우리가 함께 성장할게’의 줄임말로, 특수교육대상학생이 통합학급에서 수업을 듣는 통합교육의 의미를 확장하여 비장애학생들이 특수학급 교실에서 특수교육대상학생이 준비한 활동을 경험하고, 특수교육대상학생을 이해하는 광일중학교 만의 통합교육활동이다.

‘ 우함성’은 특수교육대상학생과 보호자의 요구 및 동의를 받아 특수교육대상학생 주체로 다양한 활동을 계획한다. 한 주간에 걸쳐 진행된 이 활동은 교육과정외 활동으로 점심시간에 진행된다.

신청자 약 35명을 4조로 나누어 두 가지 활동이 진행되고, 활동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활동은 초코쿠키 및 버블티 만들기 활동으로 특수교육대상학생이 진로와 직업 베이킹과 바리스타시간에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초코 쿠키와 버블티 만들기 순서 및 설명서를 작성하고, 해당내용을 특수학급 교실에서 비장애학생들에게 설명하고 함께 만드는 활동으로 진행되었다.

두 번째 활동은 모루인형 만들기 활동으로 특수교육대상학생의 소근육 강화 훈련 및 진로와직업 조작활동 시간에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비장애학생들에게 모루인형 만드는 방법을 안내하였다. 모루인형 만드는 과정을 세분화하고 반복학습하여 특수교육대상학생이 해당 과정을 충분히 습득한 후, 비장애학생을 도와 함께 만드는 튜터-튜티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특수교육대상학생은 학습된 무기력에서 벗어나 자기 효능감 및 사회적 소속감을 형성할 수 있었다. 또한 특수학급에 대한 궁금증이 있었던 비장애학생들에게 특수교육대상학생의 교실과 학습한 내용을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통합교육활동 ‘이우함성’에 참여한 김○○ 학생은 “특수교육대상학생이 교실에서는 조용하고, 내성적이어서 알아갈 기회가 적었는데 이렇게 무언가를 소개하고 안내하는게 낯설기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놀라웠다. 다 같은 친구라고 한번 더 느끼게 되었고 조금 더 친해지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특수교육대상학생 이○○ 학생은 “친구들에게 다가가기 어려울 때가 많았는데 이렇게 제가 준비한 활동을 설명하고 함께 활동하니 친구가 더 많아진 것 같아요. 설명하는 제 자신이 너무 대단해요! ”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통합교육활동을 계획한 이가진 교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이우함성을 진행할 수 있어 기쁘다. 특수교육대상학생과 비장애학생이 한층 더 가까워진 것 같아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 비장애학생과 특수교육대상학생이 장애를 넘어 서로를 알아가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특수교사로서 궁극적 목적인 통합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어 교사인 저에게도 좋은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