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동희영 광주시장 후보, “GTX-F 노선 등 ‘광남동 12가지 약속’” 발표동 후보, “교통과 교육인프라 투자로 광남동의 가치를 더욱 높일 것”

17일, 더불어민주당 동희영 광주시장 후보가 선거사무소에서 첫 번째 지역공약으로 ‘광남동 12가지 약속’을 발표했다.

동 후보는 “광주시를 대표하는 도시 중 하나인 광남동의 교통과 교육인프라에 과감하게 투자해 광남동의 가치를 더욱 높이겠다”면서 철도와 도로인프라 확충, ‘출퇴근시간 버스 배차간격 단축’을 추진하고, 잠재력인 큰 ‘삼동역세권 개발사업’과 시민들의 휴식공간인 ‘직리천 시민 친수공간 조성’ 및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태전ㆍ고산 ‘디지털ㆍ영어마을’ 등 ‘광남동 12가지 약속’을 발표했다.

먼저 동 후보가 밝힌 철도인프라 확충 사업은 ▲GTX-F 노선(광주-잠실-광화문-파주) ▲위례-삼동 연장선 예타통과 ▲ 경강선 연장(광주 삼동-용인-안성)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이다.

이어 광남동의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시도 42호선(태전-직동) 고불로 4차로 확장 ▲국도 43ㆍ45호선 우회도로 개설사업 추진 등 도로인프라를 확충하고 ▲출퇴근 버스 배차간격 단축 ▲ 초ㆍ중ㆍ고 무료 공영통학버스 운행 등 교통개선대책도 제시했다.

광남1동에 대해서는 ▲삼동역세권 개발사업과 ▲도시가스 및 상하수도를 설치해 생활인프라를 확충하고 ▲‘직리천 시민 친수공간’을 조성해 명품 생태하천을 광남동 주민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동 후보는 태산ㆍ고산지역에 ▲‘디지털ㆍ영어마을 조성’도 약속했다. 동 후보는 “디지털ㆍ영어마을을 통해 아이들에게 영어교육은 물론 직업탐구, 코딩교육, 그리고 소프트웨어 학습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 미래인재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동 후보는 “시민들의 삶에 최적화된 정책을 마련하고 추진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며 “광남동과 약속한 12가지 공약을 반드시 실현해 광남동의 확실한 변화를 가져오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