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체육
광주시청 직장운동경기부, 볼링팀 창단감독에 김영선, 선수 등 7명에 임용장 수여

광주시는 시청 직장운동경기부 볼링팀을 창단하고 감독 및 선수 등 7명에게 임용장을 수여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1일 창단한 광주시청 볼링팀은 김영선 감독을 필두로 6명의 선수를 영입했다.

공개채용을 통해 선발된 김 감독은 국가대표 선수 출신으로 전국체전 등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이후 광주시 관내 광남 중·고교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 볼링 꿈나무들의 기량 향상을 위해 힘써왔으며 2019년에는 청소년 국가대표 코치로 활약했다.

또한, 임용된 선수 6명 중 3명의 선수(박건하, 한재현, 유진석)는 광주시 초·중·고교에서 볼링을 시작해 국가대표로 선발된 우수한 인재로 지역의 볼링발전을 위해서 영입했다.

시는 볼링팀 창단을 통해 지역 내 우수한 인재 발굴을 통해 광주시의 볼링을 널리 알리고 광주시 체육을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다.

신동헌 시장은 “볼링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게 할 수 있는 운동으로 근래 많은 동호인이 활성화되고 있으며 광주시에도 초·중·고 운동부가 좋은 성적을 거양하는 종목으로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통해 광주시의 위상을 높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직장운동경기부는 펜싱, 씨름, 육상, 복싱, 볼링 등 5개 종목으로 펜싱팀은 아시안게임 펜싱 금메달, 씨름팀은 추석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등 국제 및 전국단위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