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노인/복지
익명의 기부천사, 올해도 경안동에 500만원 건네고 사라져

익명의 기부천사가 올해도 광주시 경안동 행정복지센터에 현금 500만원을 건네고 홀연히 사라졌다.

경안동에 따르면 지난 29일 중년 남성의 익명의 기부천사는 모자와 마스크를 둘러 쓴 채 경안동 행정복지센터 복지팀 민원창구를 방문해 ‘성금’이라며 5만원권과 1만원권이 가득 담긴 현금봉투를 건넸다. 인적사항을 요청하는 직원에게 “매년 해왔던 것이라 이름은 밝히지 않는다”라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당황한 직원이 주차장까지 쫓아가 재차 연락처만이라도 알려달라고 했으나 연거푸 거절하며 자리를 피했으며 직원들은 수년 째 이름을 밝히지 않고 성금을 기부하는 ‘이름 없는 기부천사’임을 직감할 뿐이었다.

정윤희 경안동장은 “수년째 어려운 이웃을 위한 아름답고 고귀한 선행에 경안동민을 대표해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기부천사의 소중한 뜻이 지역사회에 잘 전달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