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체육
해수부 해양안전 공모전, 박예린 최우수상 차지포스터 부문, ‘지푸라기 구명조끼’=‘생명조끼’ 참신하게 비유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이 함께 진행한 ‘2020해양안전 연안안전 통합 공모전’에서 박예린(박용래 광주시 전문건설협회장 자녀)씨가 포스터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포스터 부문 ‘지푸라기로 구명조끼’를 표현한 박예린씨를 비롯하여 동영상(UCC)부문 오경희씨, 웹툰 부문에서는 이자호씨가 각각 부문별 최우수상을 받았다.

박예린씨의 ‘지푸라기로 구명조끼’ 작품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위급한 순간을 연상하게 함으로써 구명조끼가 곧 ‘생명조끼’라는 점을 참신하게 비유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리고 동영상(UCC)부문에서는 물놀이 안전수칙을 지킨 일화를 일기 형식으로 구성한 오경희씨의 ‘바닷가 가는 날’이, 웹툰 부문에서는 해수욕장 안전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그린 이자호씨의 ‘그렇게 바다엔 아무도 남지 않았어요’가 최우수상에 각각 선정됐다.

해수부는 이들 세 작품에 장관상과 함께 상금 300만원을 각각 시상한다. 이를 포함해 은상 4명, 동상 8명, 장려상 5명 등 총 20명에게 2천700만원 상당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전은 해양안전문화를 확산하고 해양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해 기획했으며, 해수부와 해경은 각자 개최하던 공모전을 올해 처음으로 합동으로 진행했다.

수상작들은 해양안전공모전 홈페이지(www. 해양안전공모전. 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림 기자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