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최고위원 후보 전북 찾아 지지호소한병도의원과 전북 출신 후보 당선을 위한 권리당원의 적극적 전략적 투표요청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소병훈(재선·경기 광주갑) 후보가 24일 오후 3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지지호소 기자회견을 열었다.

소의원은 ‘전북의 권리당원과 대의원들이 적극적으로 투표에 나서준다면 한병도 의원과 함께 두 명의 전북 출신이 최고위원에 당선되어 전북의 현안을 밀도 있게 해결해 나갈 수 있다’며 전략적 투표를 호소했다.

소병훈 의원은 군산에서 태어나 군산동초등학교와 전주북중학교, 전주고등학교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대 국회 입성 후 안호영 국회의원,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승주 전주시장, 강임준 군산시장 등과 전북 도정 및 시정현안사업들을 논의하며 새만금 개발공사 설립, 새만금·전주고속도로 건설, 탄소산업클러스터 조성, 장항선 복선전철화 등의 예산확보를 협업하며 당시 민주당 전북 국회의원의 공백을 대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유치를 위해 국회 스카우트연맹 회원으로 10개국 이상을 순방하며 의원 외교 활동을 펼쳐 전북사람으로서의 뜨거운 애향심을 보이기도 했다.

소의원은 1972년 전주고등학교 3학년 학생 신분으로 박정희 군사독재 정권하에유신헌법 반대 데모를 주도하여 전국 최초로 제적까지 당했던 고3 학생이었고, 1983년에는 전두환 군사 독재와 탄압에 맞서 민주시민을 위한 이삭출판사를 열었으나 검열과 압수에 저항하다 통째로 등록을 취소당한 최초의 사회과학 출판인이기도 하다.

1997년에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김대중 대통령의 그 유명한 저서 대중경제론을 출판하였고, 2008년 총선에는 영원한 동지이자 민주주의자인 김근태의 부름을 받아 민주당의 험지 경기도 광주에 출마, 삼수 끝에 50여 년 만에 민주당의 깃발을 꽂는 저력을 보였다.

소병훈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최고위원에 당선되어 동학혁명의 정신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민주당에 반드시 담아내겠다”라며, “전북에서 힘을 실어줘 함께 강한 민주당,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어내자”고 강조했다.

소 의원은 또한 “국민을 하늘처럼 받드는 정치를 해야 한다는 김대중 대통령님의 말씀을 새기며,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전북도민 여러분과 소통하겠다”라며, “전라북도의 가장 시급한 전라선 고속화 철도망 구축을 국가 계획에 반영, 공공의대법의 신속한 통과, 국립 감염병연구소 전북 지정,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 군산조선소 재가동, 군산공항 활성화, 부창대교 건설사업 해결을 위해 실시간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소 의원은 끝으로 “가장 흔들리지 않고, 가장 진보적인 삶을 살고, 가장 개혁적인 길을 걸어온 소병훈을 선택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나기학 전북도의원, 두세훈 전북도의원, 문승우 전북도의원, 조동용 전북도의원, 서남용 완주군의원, 이경애 완주군의원, 정종윤 완주군의원과 전주고 동문들이 함께 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