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동네조폭 10명중 7명이 전과 11범 이상10명중 4명은 전과 21범 이상, 전과 51범 이상도 20명중 1명

경찰의 단속 노력에도 불구하고 동네조폭범죄 매년 12,000여건 발생하는 등 여전히 기승

지난 2018년 7월부터 2019년 4월까지 10개월간 안마시술소 업주 5명에게 ‘112에 신고하겠다’고 협박 문자를 보내 1,900만원 상당을 갈취한 피의자가 서울에서 구속되었으며, 경기도에서는 올해 3월 술집에서 이유 없이 ‘죽여버린다’고 소리치며 테이블을 엎는 등 약 1시간 30분 동안 업무방해한 피의자가 구속되었다. 또한 부산에서도 올해 3월 시장 영세상인들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술을 마시고 폭행・협박 및 방화 등 11회에 걸쳐 범행한 동네조폭 피의자가 검거되는 등 동네조폭의 범행이 끊이질 않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광주시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25,801명의 동네조폭이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검거된 동네조폭의 99.1%(25,563명)가 전과자였으며, 전과 11범 이상이 71.1%(18,335명), 전과 21범 이상은 41.2%(10,628명), 심지어 전과 51범 이상도 5.3%(1,360명)를 차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동네조폭이 가장 많이 검거된 곳은 서울시로 8,025명으로 전체 검거 동네조폭의 31.1%에 달했다. 다음으로 경기 4,348명(16.9%), 부산 2,792명(10.8%) 등의 순으로 많았다.

검거된 동네조폭의 연령대별로 보면 4·50대가 65.9%로 동네조폭의 대부분을 이루고 있으며, 60대 이상과 30대가 각각 13.5%와 13.0%를 차지했다.

동네조폭범죄 유형별 발생건수를 보면, 전체 41,712건 중 폭력이 35.0%(14,589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업무방해 26.0%(10,861건), 무전취식 14.5%(6,056건), 재물손괴 8.7%(3,609건), 갈취 7.3%(3,032건), 협박 4.3%(1,790건) 등의 순으로 높았다.

소병훈의원은 “동네조폭들에 의한 범죄는 주민과 영세상인 등 소시민과 소상공인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리며 폭력, 갈취, 업무방해, 무전취식 등을 일삼고 있어 서민들의 생계를 힘들게 하고 그들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동네조폭 척결이야말로 민생안전의 기본을 세우는 것인 만큼 동네조폭의 대부분이 11범 이상의 상습범인 만큼 경찰의 집중적인 관리 및 근절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경찰청에 요청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