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개최장지동에 위치한 독립유공자 후손 송재석(83)씨의 자택 방문

광주시는 27일 3·1독립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광주시 장지동에 위치한 독립유공자 후손 송재석(83)씨의 자택을 방문,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동헌 시장을 비롯해 용주 경기동부 보훈지청장이강세 광복회 광주시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재석씨는 1919년 강원도 횡성에서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옥고를 른 송병기(건국훈장 애족장)선생의 손자로송병기 선생의 뜻을 받들어 복회 활동 및 독립운동 관련 행사나 연구에 참여하며 애국정신과 독립운동의 가치를 알리는데 혼신의 힘을 쏟고 있다.

 

신 시장은 대한민국 독립을 위해 투쟁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날 우리도 없었다며 앞으로도 독립유공자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남한산성에 일운동기념탑 건립 등을 추진할 예정이며 경기 부 보훈지청과 력해 부에서 새롭게 시행하는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본격 추진 예정이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