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정책방향 도출 위한 인구통계 분석인구는 증가하고 있으나 저출산 및 고령화 현상으로 인구 구조 변화 감지

광주시 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초저출산 현상으로 인구 구조의 심각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25일 시가 발표한 광주시 인구 통계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12월말 기준 광주시 인구(외국인 제외)는 지난 2001년 152878명에서 2018년 363782명으로 21904명이 증가했으며 외국인을 포함한 총 인구수는 376819명으로 집계됐다또한, 1564세 생산가능 인구는 2001년 전체 인구의 70.5%에서 지난해 73.8%로 늘어났다.

 

최근 5년간 광주시의 인구증감률은 21.72%로 저출산 현상의 지속에도 불구하고 인구가 크게 늘었다이는 대규모 택지개발과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 및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 등 타 도시와의 편리한 도로망 구축에 따른 인구유입으로 판단되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 5년간 세대증감률은 27.37%로 인구수 대비 세대수의 증가율이 더 높고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소규모 가족형태로 변화하는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저출산 및 고령화의 영향으로 014세 유소년 인구는 2001년 전체 인구의 22.7%에서 2018년 14.4%로 감소한 반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01년 전체 인구의 6.70%에서 지난해 11.78%로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간 연령별 인구 증감률을 비교해 보면 아파트 및 공동주택 입주 등 인구 유입의 영향으로 모든 연령층 인구가 증가하고 있지만 유소년(014, 10.62%)과 청소년(1519, 2.02%) 인구 증가율은 청년(2039, 18.77%)과 중장년(4064, 26.47%) 인구 증가율 보다 낮았다특히, 65세 이상 고령인구 증가율은 40.74%로 유소년 인구 증가율의 4배 가까이 되고 있어 저출산·고령화 속도가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동별로 보면 65세 이상 인구비율은 오포읍(10.63%), 초월읍(12.06%), 경안동(10.56%), 송정동(10.90%), 광남동(9.61%)은 고령화사회(고령인구 비율 7%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으며 곤지암읍(14.99%)과 도척면(19.70%)은 고령사회(고령인구 비율 14% 이상)에 들어섰다아울러 퇴촌면(21.24%), 남종면(32.31%), 남한산성면(23.79%)은 이미 초고령사회(고령인구 비율 20% 이상)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전입인구의 유입으로 사회적 증감은 증가했으나 출생 등 자연적 증감은 감소하는 추세라며 “2017년 합계출산율은 1.187명으로 경기도 평균(1.069보다 높지만 인구유지에 필요한 2.1명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