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 선정주택 및 공공시설 70개소, 태양광 25개소, 지열설비 45개소 등 설치할 계획

광주시(시장 신동헌)는 산업통산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2019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은 태양광태양열지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융·복합해 주택공공시설 등 특정지역에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하는 사업으로 공개평가 및 현장평가 등 엄정한 절차를 통해 대상지역을 선정해 오고 있다.

 

시는 주민협의체·재생 전문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난 6월 공모를 신청공개평가와 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시는 이번 사업선정으로 국비 61300만원을 확보했으며 시비와 민간부담금을 포함한 총 사업비 124천만원을 투자해 남종면 검천리·귀여리·수청리의 주택 및 공공시설 70개소에 태양광 25개소지열설비 45개소 등 총 858.5를 설치할 계획이다이로 인해 생산되는 발전량은 850h로 화석에너지 대체효과로 연간 127.20TOE, 이산화탄소 105.45t CO2의 절감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시 관계자는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에 대한 에너지사용 불평등을 해소하고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확대함으로써 에너지자립과 지속가능한 친환경 도시 성장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에너지자립 마을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