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18년 생활임금 9,420원 결정기존 8천350원 보다 12.8% 인상

광주시(시장 신동헌)는 2019년도 생활임금을 법정 최저임금인 8350원 보다 12.8% 인상된 9420원으로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 생활임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시 재정여건, 2019년 최저임금 상승률 등을 고려해 올해 생활임금인 8490원 보다 930원 증가한 9420원으로 결정했다.

 

이번에 확정된 생활임금액은 2019년 1월 1일부터 시 소속 및 출자출연기관 근로자 267명에게 적용된다.

 

시 관계자는 생활임금이 저임금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민간영역에도 생활임금이 확대 적용돼 시민 모두가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생활임금이란 법정 최저임금과는 별개로 근로자 가족의 생활안정과 인간다운 삶을 위한 임금으로 지자체에서 정한 임금이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