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노인/복지
광주시 공직자들의 '문화 감성 소나타’'만원의 행복'으로 627만원 모금 이웃돕기에 사용

광주시와 광주시청직장협의회(협의회장 김순미)는 맞춤형 복지점수 기부제인 ‘만원의 행복’으로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한다.

시와 직협은 21일 공직자 감성소나타의 일환으로 공무원들에게 주어지는 맞춤형 복지점수에서 1만원을 기부하는 ‘만원의 행복’으로 627만원을 모금, 전액 불우이웃돕기에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에도 ‘만원의 행복’ 모금액과 ‘한우리 바자회 축제’ 수익금 전액을 저소득 아동을 위한 ‘디딤씨앗 통장’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후원을 했다.

조 시장은 “공직자들이 시민을 위해 소통하고 함께 나누며 공감하고 배려하려는 자발적 노력들이 행복한 광주시를 만드는데 큰 원동력이 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 실천에 앞장서는 공직문화가 계속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공직자들은 지역발전을 위해 공직자가 갖춰야할 사회적 책임을 솔선수범하기 위해 소통! 나눔! 타인 공감과 배려를 통한 감성행정인 ‘공직자 감성 소나타’를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매년 지역사회를 연계한 봉사활동 ‘행복드림(dream)운동’, 직원들의 물품기부 및 재능기부를 통한 ‘한우리 바자회 축제’, 직장협의회의 ‘광주사랑 봉사활동’, 직장동호회의 ‘사랑나눔·재능나눔 활동’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나눔문화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