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노인/복지
소방서, 화재대비 맞춤형 피난대책 추진병원 등 다수 인명피해 방지대책 마련

광주소방서(서장 어경진)는 화재발생시 많은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이용자 중심 맞춤형 피난안전대책을 추진해 주목을 받고 있다.

소방서는 지난달 26일 밀양 세종병원에서 발생한 대형화재 참사와 관련해 건물 내 많은 사람이 대피하지 못하고 피해당한 사례를 착안, 실질적으로 다중이용시설 이용객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실효성을 강화한 시책을 내놨다.

우선 관내 특정 병원에서 시행된 이번 시책은 건축물 특성을 100% 반영하기 위해 층별 세부 평면도와 주요 비상구 위치, 소화기의 위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피난안내 매뉴얼을 제작하였으며 건물에 출입하는 사람이라면 모두가 볼 수 있도록 주 출입구에 입간판 형식으로 배치했다.

또한, 화재 등 재난발생시 행동방법을 실제 건물 내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구성해 건물 구조가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라도 건물에서 쉽게 탈출할 수 있도록 해 이용객과 건물 내 종사자 모두를 위한 안전시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울러, 소방서는 병원이용객과 관계자의 가감 없는 여론을 모니터해 목욕장업과 고시원 등 위험성이 높은 대상을 선정,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피난안전대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대형 건물 이용객은 출입구와 비상구의 위치를 습관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고 건물 내 종사자 및 관계자는 소화기, 소화전, 피난기구 등의 위치를 항상 숙지하여 화재 등 기타 재난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신문  gjilbo2001@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